조직의 쓴 맛

23일에 tar 압축을 특정 경로에 푸는 문제를 헝굴님이 여쭤보시길래 man tar 해보고 별 생각 없이 특정 옵션을 이거다 싶어서 붙여넣기를 했다.

tar cvvf suck.tar suck/

…근데 c는 create…?

본부 /home 백업한게 빈 파일로 덮어씌워지고. 6년치 자료가 날아갔다.

너무 죄송해서. 뭐라 할 말이 없다.

군대에 있으면 할게 없으니 여가시간에 본부에서 뭐하지 이런 것만 생각하는데 막상 휴가나오고 외박나오면 게임이랑 서핑, 영화나 애니만 보고 채팅조차 제대로 안하고(그게 잘 안된다). 음…

여하간 입맛이 쓰다.

교향시편 에우레카 세븐

좋다

가드 가드란 애니메이션을 아는 사람이 있는지 모르겠는데, 아마 에우레카도 강철치마 2호가 되지 않을까 싶다… 그래도 시노즈카 아라시는 정말 강했지 …물리법칙을 벗어난 치마였어!

아, 저기 저 좋다는 치마가 짧아서 좋다가 아니라 작품 자체가 좋다는 말. 저 사람 그림 너무 좋아! T_T

근데 에우레카는 왜 오버맨 킹 게이너의 사라 코다마를 닮은 헤어스타일을 하고 있지… 뭔가 연관 있습니까?

진짜 그림 너무 잘 그린다. 보드를 타고 동작 취하는 것들도 멋지고 저 그림처럼 하슴이 확 트이는듯한 낙하도 그렇고.

어떤 순서로 스타워즈를 감상하는게 좋을까.

에피소드 4초반과 에피소드 3 끝이 같다. 타투인의 두 태양으로 생기는 여명(에피소드4)과 석양(에피소드3) …절묘하게 이어진다.

시퀼과 프리퀼이란 용어가 있다는데 시퀼이 시간순으로 극을 진행하는걸 뜻하고 프리퀼이 뒷 이야기를 보여주고 앞 이야기를 나중에 보여준다는 거란다.

음… 근데 아직도 안 본 사람이(설마!) 있다면 1 2 3 4 5 6 순으로 보는 것도 재미가 반감되지는 않을거 같다. 에피소드 4에 대사 하나하나 나오는 그 연관성(제국군끼리 이야기할 때 ‘의회 해산’ 같이 공화국의 잔재를 없애는 등의 이야기)이나 루크의 삼촌이 오비완 케노비 이야기가 나오자 모른 척 하는 등의… 이야기가 다 이해가 된다.

특수효과…는 4 5 6이 더 기발하고 멋지다. 요다 얼굴은 어떻게 만들었길래 그렇게 표정을 만들 수 있는건지, 트릴로지 시리즈의 출력이 불안정해 보이는 라이트 세이버가 더 멋져보이고(무술 같은건 프리퀼이 낫지만). 이건 옛날에 영화 한 편 찍으면서 몇 달간 무술 연습하고 그런 시스템이 없었으니까. 요즘 배우들은 그런 면에서 대단한거 같다.

여하간 스타워즈 너무 멋져부러

결론: 스타워즈는 4 5 6 1 2 3 4 5 6 이렇게 보는게 최고 재미를 보장해줄거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