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드 러쉬

한게임에서 서비스중인 카 레이싱 게임 스키드 러쉬. 초반 4렙까지만 해보고 말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징
1. 카툰 렌더링
2. 최적화 정도는 괜찮게 되어있는거 같다.
3. 경매장, 배틀 …

단점
1. 속도감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부스터를 쓰면 260km 까지 속도가 오르지만 레이시티 180km보다 느려보임

2. 심심한 음악
게임 분위기에는 적당히 맞지만 인상적이질 않다. 시종일관 신나는 노래가 흘러나오는 레이시티랑 비교됨.

3. 어려운 조작
사실적인 게임성을 앞세운 것도 아니면서, 전진/후진 때만 방향전환이 되기 때문에 매우 갑갑할 뿐더러, 급출발/급제동 같은 기술도 없고 점프도 없다. 뭐 어쩌라고. 할 수 있는건 드리프트 뿐인데 이것도 연속으로 쓸 수 없고 이런저런 제약이 많다

결정적으로 부딪치면 부스터 게이지가 줄어버리는데 문제는,

  1. 가득 차야 부스터 사용 가능
  2. 게이지가 엄청 김
  3. 채우기도 힘듬
  4. 맵 이동을 하면 처음부터 다시 채워야 함

이러니 아이템 맞추지 않는 한 너무나 갑갑한 진행을 해야하고 중후반이 된다 해도 아이템에 심하게 의존해야 할거 같다. 신경도 많이 써야할거 같고.

4. 심심한 퀘스트
길가에 사람들 태워가는 레이시티에 비해서 …………..의뢰소를 통해서 퀘스트/퀵서비스/배틀이 가능한데… 별 특징도 없고 재미없다.

5. 심심한 마을
무국적(미국적) 분위기의 도시. 사람도 없고 차도 적다. 북적북적한 서울시를 재현한 레이시티에 비해서 뭐 …어쩌라고. 아무 특징도 인상도 없는 도시라서 돌아다니고 싶은 마음이 안든다.

6. 턱없이 부족한 시점
c 키로 시점변경이 되는데 차량 뒤/차량시점/챠량 뒤(레이시티 1번 시점에 가까움)이 있는데 차량 시점은 본네트도 안 보이고…

7. 쓸데 없이 큰 속도계, 지도
해상도 1024인데 저런 잡다한 정보창이 화면의 1/3을 잡아먹는다.

8. 산만한 인터페이스
레이시티는 esc 키 눌러서 나오는 메뉴에서 모든게 해결되지만 이건 F1-F8까지 있다. 정리되질 않았다.

9. 적은 옵션
조정 가능한 옵션이 거의 없다. 해상도는 1024 어쩌고 16bit컬러 32bit 컬러 두개를 지원할 뿐 -_-;;
사운드는 스테레오 사운드
…………………………어쩌라고…………………………..

하고 싶은 마음이 안 드는 게임.
아, 레이시티 후발주자라서 발전 가능성이 있다지만 후발주자면 더 잘해야 하는거 아냐? …

시무라 타카코, 방랑아들(放浪息子)

3. 푸른 꽃 by 시무라 타카코

시무라 타카코 씨는 정말 뛰어난 작가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이 분 작품을 한 단어로 말하자면 단연 ‘야오이’라고 생각합니다. 야마나시 오치나시 이미나시1,
클라이막스도 결론도 의미도 없는, 어떻게 생각하면 픽션에게 요구되는 기본적인 교양을 철저히 무시한 작품이고, 그런 걸 기대하면서
보면 안 됩니다. 단지 그 위에서 이야기에 독자를 끌고 들어오는 흡입력은, 단연 최고죠. 작가 분의 작품들은 정말 책을 딱
집어드는 것만으로도 행복이 덮쳐오는 그런 작품들입니다. 이 작품도 얼마 전에 2권이 나왔죠.

http://senza.co.kr/579에서 인용,
덧붙이자면 푸른 꽃은 8권으로 완결됐습니다.

인용글의 ‘야오이’ 라는 평에 완전히 공감하는 바입니다. 그렇다고 이 작품이 무의미한 작품이냐고 묻는다면 …음. 글쎄요. 그냥 보고(소비하고) 버려지는 작품이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적어도 제게 있어서 시무라 타카코의 작품은 두고두고 보고 싶은 만화예요.

제가 그림쟁이가 될 일은 없지만 …그래도 지금 당장 만화를 그리라고 한다면 시무라 타카코처럼 그리고 싶을 정도로 매력적인 그림을 그립니다. 미묘한 선을 깔끔하게 잘 그리고 캐릭터들이 엄청 귀엽습니다. 채색은 수채화인듯 한데 이게 또…!

섹시가이(敷居の住人 – 문지방 주민? 혼다 치아키가 무엇에도 전념, 또는 어딘가에 속하지 못하고 오락가락 하는 것을 문지방에 걸쳐 서있는듯한 모습을 표현한 제목인듯. 국내판 제목은 신죠 마유의 섹시가이와 헷갈림) 때 채색은 색을 너무 진하고, 색 자체도 칙칙한 색이었는데(마카였나? -_-) 그 이후 작품들에선 밝고 깔끔하게 칠을 합니다. 수채화 특유의 색 번짐이 아주 예쁩니다.

섹시가이에 나오는 나나코의 경우는 그 머리카락 한올 한올 흐트러짐이 유려하게 그려져 있어서 너무 매력적이예요.

그 대단한 시무라 타카코의 ‘방랑아들’이1월 셋째주에 나옵니다. 일본엔 한 6권 분량까지 연재되었을텐데, 국내에도 좀 많이 알려졌으면 하네요.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는 내용이 아니지만.

그 외 주요 인물로는 슈이치의 한 살 연상 누나인 마호와 사오리 정도가 있습니다.

스토리 구성이 시간흐름이 아니라 현재가 나오다가 좀 전의 이야기가 잠깐잠깐 나오는 식의 중구난방입니다. 섹시가이 때도 그랬죠. 그때는 치아키의 정서불안이 그대로 독자에게 옮아올 정도로 정신없었는데(독백이나 뜬금없는 이야기 전개, 무의미한 행동들 …주인공이 워낙 정신없는 녀석이란 점을 훌륭하게 표현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방랑아들도 비슷한 구성이네요. 물론 슈이치는 정서불안이 아니기 때문에 방랑아들은 섹시가이와 달리 정신없지는 않습니다.

내용이… 각 남녀 주인공은 자신의 성이 마음에 안들어하며 여자/남자가 되고 싶어합니다.

여자는 남자옷 입어도 밖에 나돌아다닐 수 있지만 남자는 치마같은거 입고 돌아다닐 수 없으니 슈이치는 자신의 취향대로 살 수 없고, 요시노는 맨날 남자처럼 입고 다니는 이상한 여자애가 되어 살고 있다가 서로를 알아보고 같이 동지의식을 느끼며 함께 한다는게 주요 이야기… 되겠습니다.

억지로 여자임을 인정하고 살아보려 하다가도 결국 못 견디고 자신의 취향대로 살아가려는 것이라든가, 점점 성장하며 여자다워진다는 사실을 불만스럽게 생각하며 이런저런 고민을 하는 모습이 너무 사랑스럽네요.

그러다가 슈이치가 요시노를 대하는 감정이 자신이 ‘남자’로서 ‘여자’인 요시노를 좋아하는 것인지/’여자’로서 ‘여자’인 요시노와 사이좋게 지내고 싶은 것인지/’여자’로서 ‘남자’ 요시노에게 사랑받고 싶은 것인지 등 …의 이야기까지 진행되고 있군요. 초등학교 5학년에서 시작해서 현재는 중학 1년까지 진행되고 있습니다.

어렸을 적에는 그냥 성 정체성 방황이었지만 점점 자라며 이성에 눈뜨니 그렇지 않아도 복잡한 성 정체성이 더 복잡해져가는군요.

성 정체성의 이야기일 수도 있고 남자이지만 여자 옷을 입고 싶은 욕망을 가진 것일 수도 있고. …슈이치는 꿈속에서 여자인 자신을 보고 몽정을 해요.;;;

보고 있노라면 웃음이 지어지는 재미있는 만화입니다. 뭐라 말하기 힘든 따뜻한 느낌이 들어요.

원래 11월에 국내판 나온다고 들었는데 1월 셋째주에 나온다고 하네요. 빨랑 나와라 T_T

캠퍼스연애공식 / ヤサシイワタシ 비교

원판/국내판 차이점

    1. 제목이 다르다(…)
    2. 속 표지가 다르다(국내판은 그냥 겉 표지 흑백)
        [#M_속 표지 |less..|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_M#]

  1. 번역이 엉망진창이다.
    1. 등장인물 이름도 잘못되어있다. 국내판은 ‘스나오‘라고 나오는게 원판을 보니 ‘스미오‘. 지나가는 조연도 아니고 후반주 여주인공의 취급이 이 모양이라니 새삼 놀랍다…
  2. 히로타카와 스미오 서로 호칭 할 때
히로타카가 스미오 부를 때 “스미오 짱”
스미오가 히로타가 부를 때 “히로 군”
….
으악(침몰)

—-
원본

あの人は 確かにいた
今は もういない

あんだが
もういないって ことが
ゆっくりと 重くなってく

その重さが
ずつと願わせる

あんたのようなひとも
その周りの人達も
どうか

やさしい 自分で
いられるように

번역본

그 사람은 분명 지금은 더 이상 세상에 없다
네가 이 세상에 없다는 것이 천천히 무거워진다
그 무게가 바램으로 된다
너 같은 사람도 그 주위의 사람들도
어떻게든
스스로 상냥한 마음을 간직할 수 있도록-

AkyA 님의 도움을 받은 번역(감사합니다.)

그 사람은 분명 있었다. 지금은 이제 없다.
네가 더 이상 없다는 사실이서서히 무거워져간다.
그 무게가 주욱 바라게 한다.
당신 같은 사람도 그 주위의 사람들도
부디,
상냥한 자신으로 있을 수 있기를

—-

국내판 번역이 …잘된건 아니지만 우리 정서에 맞는 단어를 선택하려 했다는 점이 보인다. …마는… …문제는 중간중간 번역이 잘못 되거나 한 곳은 무슨 소리를 하는건지, 어투를 이상하게 해놔서 누가 말하는 건지도 헷갈린다는거.

크게 휘두르며에 비해 톤을 엄청 바르고 한 컷 한 컷에 공들여 그렸다는게 너무 잘 보임. 크게 휘두르며는 그림을 빨리그리다보니 톤도 한두장 붙이고 말고 종이 그림 같아서 입체감이 전혀 없음. …

가상화 소프트웨어 VMware / Virtual PC 비교

VMware Server / Virtual PC 2007 Beta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표적인 가상화 소프트웨어 VMware와 VirtualPC. 설치파일 비교만 해봐도 전자가 200메가에 육박하는 용량에 설치 및 실행해서 느리다는 인상이 다소 있다. VirtualPC는 19메가 정도. 실제 Guest 머신에서 성능차는 … VMware에는 데비안 VirtualPC는 일어 WindowsXP 를 쓰고 있기에 성능차이를 말하기가 어렵다.

VMware 설치파일 용량이 큰 이유는 VMware tools의 ISO 파일이 포함되어있다. 각종 운영체제별로 준비되어있고, VirtualPC는 …어떻게 깔았더라? 그냥 온라인으로 깔던가?

두 소프트웨어가 똑같이 가상 머신에 OS를 설치하고 Tool을 설치해야 한다. 입력장치(특히 마우스)는 하나인데 OS가 두개가 돌아가니 Guest 머신에서 작업하다가 Host 머신으로 돌아가려면 alt-tab이나 윈도키로 갈 수가 없고, 특수한 핫 키를 눌러야 한다. ctrl-alt 나 오른쪽 alt 같은… 이런 불편을 해소할 수 있다. Guest 머신에서 작업하다가 그냥 마우스 포인터로 Host 창을 클릭하면 끝. 전체화면일 경우는 좀 골때리기 때문에 …가급적 Guest 머신은 Host 머신해상도보다 작게 설정하길 권장한다. 여러 편의성 면에서도 – 일단 사용하는 사람이 자기가 어느 머신을 쓰는지 헷갈리니까.

내가 가상화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이유는 딱 두가지이다.

  1. 리눅스 쓰기 위해 부팅하는게 귀찮아서 ; 윈도로 한 번 부팅하면 재부팅하지 않는다.
  2. 일윈 사용을 위해 ; 역시 로케일 바꿔서 하기 싫다. 일윈? 특수목적을 위해 쓴다.

HDD와 램만 충분하다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한 번 재미 삼아 해볼만하지 않나 싶다. 네트워크도 잘 된다. 다만 외부에서 Guest 머신으로는 직접 연결하기 어렵다. IP가 두개라면 Host / Guest 에 각각 할당하면 되는데 그렇지 않으면 Host 아이피로 연결해야 하고 포트 포워딩을 해줘야 한다. Host 8888 포트로 오는 연결을 Host에서 Guest 80번 포트로 포워딩 하는… 그래서 수많은 서비스들을 포트포워딩 하려면 VMware에서 설정해주고 윈도에서 방화벽 열어주고 하려니 좀 짜증나서 그냥 때려침.

기본 상식

  • 가상화 소프트웨어 : 응용프로그램. 소프트웨어적으로 가상 하드웨어를 구현하여 그 가상 하드웨어에 OS를 설치. 해당 하드웨어는 Host에 파일로 저장되며, 그 파일만 복사하면 Guest를 통째로 다른 Host의 Guest로 그대로 쓸 수 있다.
  • Host 머신 : 가상화 소프트웨어가 설치되는 컴퓨터.
  • Guest 머신 : 가상화 소프트웨어 안의 운영체제.
  • VitrualPC 돌리는 중에 VMware 실행하니까 VMware가 충돌 일으키면서 종료됨… 가상화 소프트웨어 동시에 못 돌리나? OS 세 개가 돌아가는 간지를 연출하고 싶었는데

– 별다른 설정 없이 바로 사운드 출력이 가능한 Virtual PC 2007이 좋게 느껴진다. ; VirtualPC에 리눅스를 깔았을 때 잘 되었으리란 보장은 없다. 다만 사블16가 처음부터 가상 하드웨어 목록에 있다.
– Virtual PC의 경우 윈도-윈도 사용시 파일 공유가 매우 간편.
– Virtual PC가 좀 더 가볍게 돌아가는거 같긴 하다. 윈도에서 윈도를 쓰기 때문에?
– 애초에 VMware는 리눅스/윈도/유닉스 등등을 지원하고 VirtualPC는 윈도에서만 실행되는 차이가 있기 때문인지도.

서울시를 무대로 한 카레이싱 게임 – 레이시티

레이시티 홈페이지
– 파이어폭스로는 아예 못 연다. T_T
사용자 삽입 이미지
레이시티 유저 14레벨까지 했습니다.

문제점이라고 느껴지는 것.

*. 핑?
– 레이 시티에서 달리는 차는 세종류 차량으로 구분 가능합니다.
1. 유저(플레이어)
2. NPC
3. 다른 유저

유저에겐 콘솔 레이싱 게임과 같은 룰/감각으로 플레이 가능합니다.
NPC는 물리법칙 없이 지정된 path를 왕복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갑자기 나타나거나 사라지기도 하고요.
다른 유저는 유저- 서버-유저를 통해 위치/이동정보를 받아오는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고속으로 레이싱 중에 네트워크 상태에 따라 다른 유저 차량이 뚝뚝 끊기면서 순간이동을 하거나 앞에 먼저 갔던 차가 다시 뒤에서 나타나는 등의 문제가 보입니다. 이 때문에 충돌하는 일도 많고요.

*. 시스템 리소스를 불필요하게 많이 사용함. 최적화가 덜 되었는가?
X1900GT를 풀로 돌립니다. …해상도도 낮고, 폴리곤도 적으면서 뭐 특출난 효과를 더 쓰는 것도 아니고. 맵핑 리소스가 무지막지하게 크다고 해도 그렇지.

*. 차량 시점 때 백미러나 사이드 미러를 볼 수 없다!
본네트만 보면서 달리라고? …완전한 차량 시점을 원한다!

*. 짝퉁 전시장
차량을 게임에서 쓰려면 회사에 라이센스를 따야하는데 하나도 못 땄는지 …상표/차량명/회사이름 등이 다 짝퉁이다. …홍보효과도 있으니 현대/기아/삼성에서 라이센스를 좀 주면 괜찮지 않을까. 외국 회사는 힘들지 몰라도 국내차만큼은 제대로 등장시켜도 좋지 싶은데.

*. 낮밖에 없어!
시간 흐름을 추가해달라!

*. 1:1 레이싱밖에 안된다.
집단으로 레이싱해서 도심을 미친 폭주족들이 질주하는 광경을 보고 싶습니다. 가끔 1:1 대결하느라 질풍처럼 달려가는 사람을 가끔 보는데 옆에 곁다리로 같이 달려도 재미있어요.
  + (대규모 업데이트에 레이싱 모드가 있다네요.
  + 거래는 이번에 패치하면서 고친다고. 현재로서는 메일로 돈과 아이템(하나씩) 보낼 수 있다.

잘 된 점은.

*. 서울시를 그대로 취재해서 옮겨놓았다는 것. 간판이나 교통표지판도 거의 그대로라서 강남 일대에서 살았던 저로서는 너무 반갑고 재미있네요. 명절 이외에 뻥 뚫린 서울시내를 볼 수 없었는데.

*. 위험하게 달릴 수록 빨리 달릴 수 있다. SP 게이지가 스릴 콤보를 올릴 때마다 빠르게 회복됩니다. SP->기술->빠르게 이동 이기 때문에 유저간에 서로 위험하게 달리고-그래서 충돌하게 되는 시스템이라 긴장을 풀 수 없네요. 140km/h로 달리다가 부스터를 사용하여 170-180km/h로 달리는건 꽤나 신납니다.
크레이지 택시나 뭐 다른 게임에서 이런 룰이 있나요? 있다면 좀 아쉽고…

*. BGM
다 노래인데 꽤 좋다.

단점이 항목은 더 많지만 정말 재미있네요. 퀘스트도 무궁무진 많습니다. 크게 보면 총알택시/택배/물류 운송/추격/미행/도주/사진찍기 등이 지금까지 한 퀘스트네요.

처음에 레이시티 개발자가 레이싱 게임 만든다고 할 때 ‘우리나라에서 MMORPG 이외의 게임, 특히 레이싱은 성공하기 어렵다. 카트 라이더가 예외적인 케이스 아니었느냐’라는 의견이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지금 상황으로는 대히트 같은데요.

‘레이시티 – 서울 서버’라고 되어있는데 …레이시티가 돈 많이 벌어서 주요도시는 물론 경부 고속도로도 질주할 수 있는 게임이 되길 바랍니다.

결론 : 레이시티
졸라 재미있다!!!!!!!